11.13
뉴스홈 > 문화
뱅크샐러드, 고객 연동 관리금액 150조 원 돌파500만 다운로드 기념 인포그래픽 발표

[아이티데일리] 개인 맞춤형 돈 관리 서비스 ‘뱅크샐러드’를 운영하는 레이니스트(대표 김태훈)는 ‘뱅크샐러드’ 500만 다운로드를 기념해 500만 고객들의 돈 관리 습관을 담은 인포그래픽을 15일 공개했다.

뱅크샐러드는 2018년 초에 앱 출시 10개월 만에 100만 다운로드를 달성한 데 이어 최근에는 500만 다운로드를 넘겼다. 연동 관리 금액도 10조 원에서 150조 원으로 15배 증가하는 등 돈 관리 서비스로 입지를 굳히고 있다.

고객들이 뱅크샐러드를 통해 연동한 1인 평균 관리 금액은 1억 4천만 원이며, 평균 20.4개의 상품을 관리하고 있다. 가장 많이 연동된 상품은 1인 평균 10.63개로 투자(주식 7.19개, 증권 1.61개, 펀드 1.59개, 신탁 0.24개) 상품이다. 그 중 주식이 8.49개로 가장 많고, 카드는 5.82개, 수시입출금은 3.59개로 뒤를 이었다. 금융사 중에서는 KB국민은행이 1위를 차지하며 남녀노소 고르게 연동이 가장 많이 된 금융사로 선정됐다. 신한카드, 메리츠화재, 미래에셋대우도 각 분야별 연동이 많은 금융사로 이름을 올렸다.

누적 혜택금 260억 원에 달하는 카드추천은 이용 고객이 가장 많은 서비스로 뽑혔다. 실제로 뱅크샐러드 카드추천 서비스는 개인의 소비 습관을 분석해 최적화된 카드를 추천하기 때문에 카드를 교체하면 평균 7%의 소비 감소가 발생한다. 1인 연평균 46만 2,908원의 금전적 혜택을 얻게 되는 셈이다. 추천된 카드 중 반응이 좋은 인기카드는 ‘신한카드 Hi-Point’이고, 뒤이어 ‘삼성카드 taptap O’, ‘하나카드 1Q Coupon’이 차지했다.

뱅크샐러드 고객 중 앱을 가장 활발하게 이용하는 세대는 25세부터 44세다. 2544 고객들은 금융사 및 상품 연동은 물론 뱅크샐러드의 개인 추천 상품에 대한 가입이 가장 활발하며, 솔루션에 대한 반응도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선호 서비스 중 하나인 ‘금융비서’는 개인의 소비 패턴을 분석해 조언 메시지를 제공하는 것으로, 항목별 평균 지출액을 분석해 평소보다 많은 지출이 발생하면 과소비 경고를 보내준다. 개인의 금융 데이터를 바탕으로 하고 있기에 높은 신뢰도로 인앱 메시지 오픈률이 60% 이상이다. 가장 많이 발송되는 과소비 조언은 ‘택시 이용’에 대한 경고다. 무엇보다 의미 있는 것은 과소비 경고를 받은 고객들의 70%가 3개월 뒤 20% 이상의 소비 감소를 이뤘다는 점이다. 금융비서 메시지가 개인의 돈 관리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해석된다.

이 외에도 2544 고객들은 신용점수 관리에서도 뱅크샐러드 앱을 활발하게 이용한다. 뱅크샐러드 신용올리기 기능을 이용해 상승한 총 630만 9,840점 중 61%는 2544 고객으로 총 390만 7,840점을 상승시켰다. 1인당 7~10점 수준이다.

뱅크샐러드를 운영하는 레이니스트의 김태훈 대표는 “뱅크샐러드는 앞으로도 계속 고객의 금융 페인 포인트(Pain Point)를 찾아 고객 중심의 돈 관리 서비스를 확립할 계획”이라며, “고객의 생애 주기에 따른 맞춤 금융 솔루션을 제공해 현재를 넘어 미래의 돈 관리까지 뱅크샐러드 앱 하나로 할 수 있게 서비스를 점차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뱅크샐러드 500만 다운로드 기념 인포그래픽 일부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