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5
주요뉴스
뉴스홈 > 모바일
올해 무선이어폰 시장 1억2천만대, 166억달러 규모 전망카운터포인트 “노이즈 캔슬레이션 기능 및 배터리 성능 부각에 따른 차별화 전략 필요”
   
▲ 글로벌 무선이어폰 시장 규모 및 업체별 점유율 전망

[아이티데일리] 지난해 4,600만 대 규모에 불과했던 무선이어폰 시장이 올해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며 약 1억 2천만 대, 166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1일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미국, 유럽 등 기존 주요 시장의 지속 성장 및 중국에서의 최근 고성장이 확인되고 있는 가운데, 2017년 이래 초기 모델 제품을 구입해 사용해오던 얼리어답터 소비자들의 교체수요 또한 추가되기 시작하며 2020년 무선이어폰 시장은 금액 기준 315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도 예상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카운터포인트 분기별 무선이어폰 시장 보고서(Hearables Market Tracker)에 따르면, 2019년 2분기 글로벌 무선이어폰 시장은 수량 기준 2,700만 대, 금액 기준 38억 달러 규모를 기록했다. 1위 브랜드 애플은 지난 3월 출시된 2세대 에어팟의 본격적인 판매 확대로 시장 선두를 이어갔다.

판매량 기준 점유율은 1분기 대비 하락한 53%를 기록한 반면, 금액 기준 점유율은 63%를 기록하며 여전히 독보적인 입지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은 갤럭시버즈의 판매 호조 지속으로 전분기와 동등한 수준의 8% 점유율을 유지했고 금액 기준으로도 8% 점유율을 기록했다.

현재 스마트홈을 지배하고는 있으나 모바일로 쉽게 도약하지 못하고 있는 음성 어시스턴트의 확산을 위해 최근 출사표를 던지고 있는 대형 IT기업들(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구글)의 진입이 향후 무선이어폰 업계 구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는 예상되나, 폭 넓은 하드웨어 사용자 기반과 소프트웨어와의 밀접한 생태계를 확보하고 있는 애플의 아성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애플이 올 3월 에어팟 2세대를 출시한 지 7개월만에 245달러의 고가에 신규 모델인 ‘에어팟 프로’를 새로 출시했는데, 이는 기존 아이폰 전략에서 성공했던 ‘프로’라는 프리미엄 모델 추가 전략을 통해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히며 신규 수요를 창출해 내려는 시도 뿐 아니라 기존 에어팟 1세대 사용자들의 교체 수요 역시 고려해 연말 특수 공세를 목표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차폐가 완벽하지 않았던 기존의 에어팟과 달리 에어팟 프로는 마이크 두 개를 사용해 주변 소음을 차단하는 노이즈 캔슬레이션 기능을 채택했고 세 가지 다른 사이즈의 실리콘 이어팁을 포함해 착용감과 밀착감을 개선시켰다. 또한 비잠수 스포츠와 운동시 땀과 습기에 강한 IPX4 등급의 생활 방수 기능을 추가했다. 다만, 배터리 수명에 있어서는 기존 2세대 에어팟과 동일한 최대 5시간 음악 재생 지원이라는 점은 다소 아쉬운 부분이다.

이윤정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애널리스트는 “지난 9월 카운터포인트가 미국 지역에서 실시한 무선이어폰 소비자 조사 결과에 따르면, 무선이어폰 구매 결정요인 중 가격, 음질, 착용감, 편의성 뿐 아니라 배터리 수명, 노이즈 캔슬레이션 기능이 상위권에 올랐다. 과거 일부 보스, 소니 등 프리미엄 모델에만 탑재되었던 노이즈 캔슬레이션 기능이 최근 급격히 부각되고 있는 중으로 이와 관련한 업체들의 기술 차별화 전략이 필요할 것이며, 또한 무선이어폰용 초소형 배터리의 추가적인 성능 개선을 위한 배터리 업체들 노력 역시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