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6
주요뉴스
뉴스홈 > 보안/해킹
“전세계 기업 69%, 클라우드 데이터 보호 인식 부족”탈레스, 포네몬연구소와 ‘2019 클라우드 보안 연구’ 조사 결과 발표
   
▲ ‘2019 클라우드 보안 연구’ 인포그래픽

[아이티데일리] 전세계 기업 중 69%는 클라우드 상의 데이터 보호가 자사만의 책임이 아니라고 인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탈레스는 포네몬 연구소와 공동으로 진행한 ‘2019 클라우드 보안 연구(2019 Cloud Security Study)’를 통해, 클라우드에 저장되는 데이터의 급증과 이에 대한 기업의 클라우드 보안 인식의 불균형이 심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호주, 브라질, 프랑스, 독일, 인도, 일본, 영국, 미국의 IT 및 IT 보안 실무자 3,66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연구에서 클라우드 상의 데이터 보호가 자사의 책임이라고 믿는 기업은 31%에 불과했다. 또한 응답 기업들 중 데이터 전체를 클라우드에 저장한다고 답한 기업은 48%였지만, 32%의 기업만이 클라우드의 데이터 스토리지 보안을 우선으로 여기는 접근 방식을 채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가 점점 더 확산되며, 기업들의 클라우드 공급업체에 대한 의존도는 더욱 증가하고 있다. 실제로 약 절반(48%)에 가까운 기업들이 클라우드 상위 3개 업체인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 애저(Azure) 및 IBM을 통해 멀티-클라우드 전략을 실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은 평균적으로 3개의 서로 다른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으며, 약 28%는 4개 이상의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클라우드에 민감 데이터를 저장함에도 불구하고, 응답자의 46%가 클라우드에 소비자 데이터를 저장하는 것이 보안 위협을 증가시킨다고 답했으며, 56%는 클라우드가 컴플라이언스 준수에 어려움을 야기한다고 답했다.

응답자들은 또한 클라우드상의 민감 데이터에 대한 가장 큰 책임은 클라우드 서비스 공급업체(35%)에 있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는 공동 책임(33%) 및 기업의 책임(31%)이라고 답한 비율보다 높았다. 기업들은 클라우드 공급업체에 더 큰 책임이 있다고 여기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클라우드 공급업체를 선정할 때 보안에 비중을 두는 기업은 23%에 불과했다.

래리 포네몬(Larry Ponemon) 포네몬 연구소 설립자 겸 회장은 “점점 더 많은 기업들이 다수의 클라우드 플랫폼 및 공급업체를 사용하고자 한다. 이 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어떤 데이터가 어디에 저장돼 있는지 파악하는 것”이라며, “데이터의 종류 및 저장된 위치에 대한 이해가 부족할 경우, 민감한 데이터를 보호하는 것이 근본적으로 불가능하다. 이러한 인식의 부족은 기업 데이터를 위협에 빠뜨리게 된다. 자사의 데이터가 어디에 위치하고 있는지를 파악하여 이를 안전하게 보호하는 일이 무엇보다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 아직까지도 기업의 51%가 클라우드 상의 민감 데이터를 보호하기 위한 방법으로 암호화 또는 토큰화를 사용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데이터 보안에 있어 국가 간 격차도 심하게 나타났는데, 암호화를 가장 많이 사용하는 국가는 독일(66%)로 조사됐다.

또한 기업들이 암호화된 데이터의 키를 클라우드 공급업체가 관리하도록 하고 있었다. 클라우드 상에서 데이터가 암호화된 경우, 암호키를 관리하는 주체를 묻는 응답에 클라우드 제공업체(44%)가 관리한다고 하는 응답이 가장 높았으며, 사내 담당 부서(36%), 서드파티 업체(19%)가 뒤를 이었다. 가장 주목할 만한 사실은 기업의 78%가 암호키 관리가 중요하다고 답한 것에 비해, 직접 암호키를 관리하고 있는 기업은 53%에 지나지 않았다.

또한, 클라우드 스토리지로 인해 민감 데이터를 보호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응답한 기업은 54%로, 지난해 49%보다 증가했다. 응답자의 70% 이상은 개인정보보호 및 데이터 보호 규제의 복잡성으로 인해 클라우드 환경의 데이터를 보호하는 것이 더 어렵다고 답했으며, 67%는 기존의 보안 방식을 클라우드에 적용하기가 어렵다고 응답했다.

티나 스튜어트(Tina Stewart) 탈레스 CPL 사업부 시장 전략 부문 부사장은 “클라우드의 종류나 서비스 공급업체에 상관없이 클라우드의 데이터 보안은 데이터 소유 기업에 귀결된다. 데이터 유출이 발생할 경우 기업의 평판이 위태로워질 수 있으므로, 사내 보안 부서에서 보안 상태를 예의주시하고 암호키 관리를 제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