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3
주요뉴스
뉴스홈 > 생활경제
‘시큐어앱’ 몸캠피씽 신고센터, 피싱 피해자 대상 무료상담 지원
   
 

[아이티데일리] 몸캠피싱 범죄가 해를 거듭할수록 늘어나며 많은 피해자들이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특히나 몸캠 유포 관련 범죄의 경우 중국 내 조직이 위치하기 때문에 검거에도 큰 어려움을 겪고 있어 범죄가 줄어들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몸캠피씽이란 몸캠 유포를 빌미로 금전을 갈취하는 공갈·사기·협박 범죄로, 몇 년 전부터 성행하기 시작한 사이버 금융범죄 종류이다. 범죄의 수법은 여성인 척 접근한 공격자가 피해자의 성적호기심을 자극하며 ‘몸캠’을 하도록 유도하고 이를 촬영한 이후, 이를 유포하겠다고 협박하며 금품을 요구·갈취하는 방법이다.

이 과정에서 공격자는 피해자의 휴대폰을 해킹하게 되는데, 소리가 들리지 않는다거나 화질이 좋지 않다는 등의 핑계를 대며 앱으로 가장한 악성코드를 전송하는 것이 대표적인 해킹방법이다.

피해자의 휴대전화 주소록을 비롯한 데이터를 해킹한 뒤, 확보한 영상을 피해자의 모든 지인들의 연락처에 유포하겠다고 협박한다. 연락처 목록을 유포·협박에 이용하는 것이다.

이러한 수법의 범죄가 피해자에게 치명적일 수밖에 없는 이유는 피해자의 나체 또는 음란 행위를 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가족과 친지를 비롯해 친구, 직장동료 등 모든 지인들에게 유포된다는 점이다. 협박범은 유포를 빌미로 피해자에게 큰 돈을 요구하고 피해자로서는 당할 수밖에 없다.

이에 사이버보안 전문 업체 시큐어앱에서는 피해자들을 돕기 위해 몸캠피싱의 주의점에 대해 알리고 있다. 시큐어앱에 따르면 가장 중요한 점은 모르는 사람과 음란 채팅은 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며, 만약 단 한 번의 실수로 인해 피해자가 되었다면 최대한 신속히 경찰에 신고하고 보안 전문가의 조력을 통해 상황을 벗어나야 한다.

한편, 모바일보안 전문 기업 시큐어앱(Secure App) 임한빈 대표는 “매년 증가하고 있는 몸캠피씽 범죄는 공격자로부터 악성코드를 다운 받고 주소록 등의 데이터에 엑세스를 허용하면서 시작된다”며 “주로 apk 확장자명의 파일 형태였던 악성프로그램이 최근에는 다양한 확장자명의 파일로 배포가 되기 때문에 낯선 이에게 파일을 받았다면 다운받지 말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만약 단 한 번의 실수로 인하여 피싱에 노출돼 협박을 당하고 있다면 가능한 빨리 보안전문가와 상의해야 한다”며 “시큐어앱 보안팀에서는 현재 무료로 24시간 긴급상담센터를 운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큐어앱은 모바일보안 선두주자격 기업으로 악성 앱과 프로그램, 모바일 진단 및 복구, 사이버 범죄 수집 및 차단 등의 모든 보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에는 스마트폰 악성코드를 이용한 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각종 사이버 범죄 피해 예방에 솔선수범 나서고 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