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23
주요뉴스
뉴스홈 > 문화
라이엇게임즈, ‘2019 LoL 올스타전’ 성료지난 6일부터 8일까지 3일 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e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려
   
▲ ‘2019 LoL 올스타전’ 현장사진

[아이티데일리]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의 개발 및 유통사 라이엇게임즈(한국대표 박준규)는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올스타전(이하 올스타전)’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9일 밝혔다.

2019 올스타전은 지난 6일부터 8일까지(한국 시각 기준) 3일 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e스포츠 아레나에서 진행됐다. 이번 올스타전에는 한국의 ‘페이커’ 이상혁, ‘클리드’ 김태민, ‘피넛’ 한왕호 선수를 비롯해 전세계에서 모인 선수들과 함께 LoL 크리에이터, 개인 방송 스트리머 등 리그 파트너들이 참가했다. 또한 새롭게 규칙이 바뀌어 더욱 흥미진진해진 ‘1대 1 토너먼트’와 최초로 진행된 ‘전략적 팀 전투’ 등의 다양한 게임 모드들이 관심을 받았다.

먼저 32인의 선수들이 참가하는 자존심 대결인 1대 1 토너먼트에서는 ‘브위포’ 가브리엘 라우 선수가 당당히 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우지’ 지안 쯔하오, ‘더샤이’ 강승록 등의 쟁쟁한 선수들을 꺾으며 우승했다. 또한 ‘미니언’ 100개를 잡을 시 승리하는 규칙이 사라졌고, 2킬을 획득하거나 상대 포탑을 파괴해야 승리하되 경기 후반에는 좁아지는 지형 속에서 전투를 펼치도록 하는 규칙이 생기는 등 새롭게 변경된 방식으로 경기가 펼쳐졌다.

올해 최초로 진행된 전략적 팀 전투 대결은 프로 선수들이 참가하는 꼬마부, 각 지역별로 우수한 실력을 가진 리그 파트너들이 참가하는 전설이부로 나눠 진행됐다. ‘브위포’ 가브리엘 라우는 전략적 팀 전투 꼬마부에서도 우승을 차지하며 올해 올스타전 2관왕에 올랐다. 전설이부에서는 한국 개인 방송 스트리머인 ‘진솔(롤선생)’이 중국의 ‘콩멘’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지역 라이벌전으로 펼쳐진 ‘한국 vs 중국 5대5 결전’은 국내 팬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한국에서는 프로 선수 3인방과 함께 전 프로게이머이자 스트리머인 ‘매드라이프’ 홍민기, ‘나라카일’ 서지선이 한 팀을 이뤄 출전했으며, 뛰어난 경기력으로 중국 팀을 누르고 승리를 거머쥐었다. 또한 ‘뱅’ 배준식, ‘코어장전’ 조용인 등 한국 출신 선수들도 참전한 ‘북미 vs 유럽 5대5 결전’에서는 유럽 팀이 승리를 차지했다.

이외에도 ‘U.R.F. 모드’, 선수 두 명이 하나의 챔피언을 플레이하는 ‘둘이서 한마음 모드’, 암살자 챔피언만을 사용할 수 있는 ‘암살자 5대 5 결전’ 등 다양한 게임 모드가 진행됐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