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10
주요뉴스
뉴스홈 > 생활경제
몸캠피씽 전문 구제업체 ‘디포렌식코리아’, 음란화상채팅 후 피싱은 빠르게 피해 막아야
   
 

[아이티데일리] 핸드폰 화상통화를 통해 모르는 이성과 음란화상채팅을 했다면, ‘몸캠피싱’을 특히 조심해야 한다.

앞서 대구경찰청은 대구에서만 발생한 몸캠피싱 피해는 올해 들어 10월까지 32건, 피해액은 6천 200만원이 발생했다고 지난 달 5일 밝혔다. 2017년 18건(피해액 5천 300만원), 지난해는 28건(5천 900만원)에 비교한다면 증가세가 매우 가파르다.

한국사이버보안협회 소속 관계자는 “국내에서 발생한 몸캠피싱 피해자의 90%는 남자다. 특히 이 중 40%는 미성년자”라며 “누구든 클릭 한번으로 순식간에 피해자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특히 화상채팅협박 ‘몸캠피싱’ 피해를 입었다면, 무엇보다 신뢰할 수 있는 보안전문가를 통해 영상 삭제 및 뒷수습을 맡기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한국사이버보안협회 소속 IT보안업체 ‘디포렌식코리아’는 동영상유포협박 ‘몸캠피싱’ 및 화상통화협박을 받는 이들을 위해 피해 파일을 분석하는 ▲디컴파일 서비스 및 유포차단, 방지 및 모니터링을 진행하는 ▲유통조사 서비스까지 다양한 방법으로 모니터링 및 법적 도움을 주고 있다.

디포렌식코리아 관계자는 “보안 위험 중에서도 몸캠피씽 피해는 금전적인 피해에 추가로 사생활 유출의 위험까지 동반한다”며 “다양한 방향을 통해 몸캠피씽 피해가 생길 수 있으니 피해를 입을 시 보안전문가와 함께 신속한 대응을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한다.

현재 업체는 해결 후 해킹 파일을 통해 파일분석 결과와 서비스 처리내용을 피해자와 함께 공유하는 것은 물론, 2차 피해가 잦은 몸캠피씽 피해에 대해 꾸준한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